출판사 제공 책 소개
출판사 제공 책 소개
드로잉은 재능이 아닌 기술이다 전시장에서, 카페에서, 거리에서 아름다운 그림들을 보면 누구나 한 번쯤은 화가의 재능을 부러워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림 그리는 재주는 정말 타고나는 것일까?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치고, 영국 전역에서 수차례 개인전을 연 드로잉 전문가 제이크 스파이서의 답은 ‘NO’다. 그림 실력은 재능이 아니라, 누구나 배우고 익힐 수 있는 기술이다. 외국어를 처음 배울 때 말문이 막히고 혀가 꼬이듯이, 드로잉도 처음 배울 때는 생각처럼 손이 따라주지 않는다. 하지만 단어와 문법에 익숙해지면 하고자 하는 말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는 것처럼, 그림도 자꾸 그리다 보면 무엇이든 마음먹은 대로 유려하게 그릴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재능이 아니라, 누구나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사실이다. ‘15분’만에 바뀌는 일상의 풍경 관찰하고, 측정하고, 선을 긋고 명암을 주고……. 드로잉을 해보고는 싶지만 그 과정을 생각하면 좀처럼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15분 만에 끝낼 수 있다면 어떨까? 《15분 드로잉 : 고양이》는 ‘누구나 쉽고 빠르게 소중한 존재를 그릴 수 있다’는 낯선 사실을 저자의 풍부한 경험과 아름다운 일러스트를 통해 우리에게 보여준다. 소파에 앉아서, 컴퓨터를 하다가, 골목길 모퉁이에서 ‘15분 드로잉’은 무색무취한 일상을 나만의 추억이 담긴 예술로 변화시킨다.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자투리 시간 15분, 이 책과 함께라면 일상의 소중한 기록이 될 수 있다. 드로잉의 모든 것을 담다 이 책은 준비에서 완성까지 드로잉의 모든 과정을 5개의 파트로 나누어 설명한다. 저자가 직접 그린 일러스트를 통해 드로잉을 단계별로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PART01에서는 나에게 맞는 재료 찾기부터 어떤 방식으로 그릴지까지 드로잉의 준비 단계를 설명한다. 실물을 보고 그리는 라이프 드로잉과 사진 보고 그리기의 장단점을 알 수 있다. PART02에서는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드로잉의 기본기를 익힌다. 관찰과 측정, 선과 명암까지 이 단계에서 배운 기술은 고양이뿐 아니라 그리고자 하는 모든 대상에 두루 적용할 수 있다. PART03에서는 고양이를 그리기 위해 필요한 실전 기술을 다룬다. 형태 잡기-구도 잡기-다듬기 등 드로잉의 3단계를 익힐 수 있다. PART04에서는 얼굴, 체형, 무늬 등 고양이의 디테일을 표현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배운다. PART05에서는 성격과 감정을 드러냄으로써 드로잉에 나만의 개성을 담는 방법을 살펴본다. 뿐만 아니라 고양이의 특징적인 자세와 샴에서 태비(얼룩고양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의 특징을 살리는 법도 함께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