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 제공 책 소개
출판사 제공 책 소개
‘헤세 4계 시리즈’ 둘째 권, 《헤르만 헤세, 여름》 - 계절별 컬렉션으로 헤세 문학의 아름다움을 새롭게 만난다 《헤르만 헤세, 여름》은 헤세 4계 시리즈 중 둘째 권이다. ‘헤세 4계 시리즈’는 헤세의 모든 작품들(소설, 시, 에세이, 편지 등)에서 봄·여름·가을·겨울의 계절에 관한 묘사가 있는 부분들을 발췌하여 엮은 것으로, 헤세의 자연관과 예술관을 차분히 음미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 시리즈는 특히 각 권마다 헤세가 직접 그린 수채화를 담고 있어, 계절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헤세 글의 묘사를 더욱 풍성하게 살려주고 있다. 챙이 큰 둥근 밀짚모자를 쓰고 호미와 바구니를 든 소박한 정원사, 흰 구름과 안개와 저녁노을, 산과 호수를 좋아했던 시인, 그리고 동양의 정신을 이해하고 거기에 심취했던 인물, 세계 어느 작가보다도 우리에게 친숙하고 잘 알려진 작가, 헤르만 헤세. 서정성이 강하면서도 문명에 찌든 현대인들에게 여행과 방랑과 모험에 대한 향수를 일으켰던 그의 작품들은 독자들에게 끊임없이 사랑받아왔다. 이번 시리즈 번역은 독일문학의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두행숙 교수의 번역으로 이루어진다. 가장 사랑받는 독일작가의 작품을 가장 사랑받는 독문학 번역가의 명역으로 만나는 ‘헤세 4계 시리즈’를 만나보시기 바란다. [이 책에 발췌수록된 헤르만 헤세의 작품들] * 시 : <초여름 밤> <여행의 노래> <여름의 방랑> <파란 나비> <유월> <칠월> <팔월> <좋은 시간> <꽃의 생애> <양귀비> <뜨거운 정오> <바다의 정오> <저녁 무렵의 집들> <풀밭에 누워> <여름밤의 등불> <칠월의 아이들> <여름 저녁> <뇌우가 치기 전의 한 순간> <비> <밤에 내린 비> <뇌우 뒤에 핀 꽃> <테신의 어느 숲속 주점 앞 여름밤> <하얀 구름> <클링조어의 여름에 대한 기억> <화려한 여름> <팔월>(1899) <여름의 절정> <오래된 공원> <뇌우의 징후> <삼복(三伏)> <늦여름> <늦여름의 나비> <화가의 기쁨> <늦여름> <팔월 말> <늙어가는 여름> <회상> <사라져가는 청춘> * 소설 : 《클링조어의 마지막 여름》 * 에세이 : <여름이 오는 길목에서> 《방랑》 《공작나비》 《대리석 공장》 《보리수꽃》 《붓꽃》 《뗏목 여행》 <유유자적하게 보낸 하루> <여행에 대하여> <남쪽의 여름날> <테신의 여름밤> <대립되는 것> <호숫가> <여름과 가을 사이> <작은 도시에서> <뉘른베르크 여행> <늦여름의 꽃들> <가을의 체험> <가을의 시작> <여름의 끝> * 편지 : <한 젊은이가 보낸 편지> <여름의 편지들> [이 책에 수록된 헤르만 헤세의 수채화들] <나의 창문에서 바라보며>(1928. 8) <코르티발로>(1923. 8) <하얀 집>(1925. 7) <비탈 위의 집>(1922. 8) <아그라>(1923. 8) <노랑코>(1922. 7) <지붕 너머로 바라보며>(1927. 8) <보스코>(1923. 7) <우리 마을>(192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