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 제공 책 소개
출판사 제공 책 소개
현대인에겐 섹시한 몸매만큼 섹시한 두뇌가 필요하다! 한동안 잠잠했던 인문학 열풍이 다시 불붙고 있다. 스티브 잡스가 창조의 근원으로 인문학과 기술의 결합을 말하고, 유명 석학들이 인문학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례로 인문학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인문학의 가장 중심이 되는 학문은 무엇일까? 바로 철학이다. 논리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문제의 핵심을 꿰뚫는 인문학적 사고력은 철학으로부터 시작된다. 개인적인 문제에서 사회문제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선택과 판단의 순간과 맞닥뜨리는 현대인에게 ‘철학’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철학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섹시한 두뇌’는 현대인에게 경쟁력과 다름없다. 지적이며 세련된 철학적 사고력은 당신을 다른 사람들과 차별화시켜주는 지점이 될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 플라톤, 칸트, 루소, 홉스, 벤담... 고대부터 현대까지, 위대한 철학자들의 사상을 담다 철학이라고 하면 고개부터 절레절레 흔드는 사람이 많다. 철학은 어렵고 난해하며 현실과는 무관한 학문이라는 편견 때문이다. 하지만 <15분 철학>은 그런 생각이 기우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한다. 이 책은 22가지 흥미로운 질문으로부터 출발해 다양한 철학사상을 쉽고 재밌게 풀어낸다. 아리스토텔레스와 같은 고전 철학자부터 대니얼 데닛과 같은 현대 철학자들까지 폭 넓게 다룬다. 또한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철학이 우리의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책은 십자군 전쟁이나 중세 마녀사냥과 같은 역사적 사건, 문학작품 등을 통해 재밌게 철학을 이야기한다. 안락사 문제에서부터 낙태 허용여부 등 여러 가지 사회문제와 철학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살펴보다보면 철학이 멀지 만은 않게 느껴질 것이다. 예컨대 사람에게 선천성과 후천성 중 어느 것이 더 큰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아리스토텔레스와 플라톤이 각각 어떤 주장을 펼쳤는지, 그리고 선천성과 후천성에 대한 철학적 고찰이 오늘날 현대사회에서 동성애를 바라보는 두 가지 관점과 연결되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독자들에게 생각할 거리들을 던져준다. 다양한 철학사상과 사례를 읽어나가다 보면 독자들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철학적으로 사고하는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쉽고, 재밌고, 빠르게 익히는 철학! <15분 철학>의 가장 큰 미덕은 간결함이다. 더 이상 철학을 공부하기 위해 두꺼운 철학책과 씨름하지 않아도 된다. 한 질문 당 독서시간은 15분이 넘지 않는다. 핵심이 되는 중요내용만을 짧고 간결하게 담아내 바쁜 현대인들이 쉽고, 재밌고, 빠르게 철학을 익힐 수 있도록 배려했다. 더불어 촌철살인과 같은 유명인들의 명언과 풍부한 사진 자료도 쏠쏠한 재미다.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15분 철학> 한 꼭지씩 읽어나가다 보면 어느새 당신의 두뇌는 ‘섹시한 자태’를 뽐내고 있을 것이다. <15분 철학>은 학생부터 성인들까지, 철학적 소양을 쌓으려는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큰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