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을 안 가지고 와서

15 ·

평균 3.4 · 2020 · 26분 · 단편 · 한국

열대야가 지속되던 어느 밤, 퇴근길에 갑작스러운 비를 맞닥뜨린 지영은 공중전화 부스로 몸을 피한다. 그곳이 전 남자친구 주환의 집 앞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지영은 고심 끝에 주환의 집 문을 두드리기로 한다.